• 최종편집 2024-05-27(월)
 
  • 대학생 등 청년 전입인구 다수, 맞춤형 인구시책 추진
공주시, 3월 전입인구 1206명…세종시 출범 후 최다
[뉴스 큐 투데이] 공주시는 지난달 공주시로 전입한 인구가 세종시 출범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3월 한 달 동안 공주로 전입한 인구는 총 1206명으로 1월 759명, 2월 896명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세종시가 출범한 지난 2012년 7월 이후 월 단위 전입자 수 중 가장 많은 증가 수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전입자 수가 늘어나면서 공주시 전체 인구도 증가세로 돌아섰다. 실제로 3월 말 기준 공주시 인구는 10만 2138명으로 전월에 비해 366명 늘었다. 공주시 인구가 늘어난 것은 지난해 7월 이후 8개월 만이다.

증가 요인으로는 전입 1206명, 출생 17명, 등록 4명이었고 감소 요인으로는 전출 758명, 사망 102명, 말소 1명이다.

전입 사유로는 교육이 54%로 가장 많았고 이어 직업 15%, 가족 13% 등으로 나타났다. 전입 지역으로는 충남 타지역에서 온 전입자가 21%를 차지했으며 대전 17%, 경기와 세종 각각 13%, 충북 7% 순이었다.

특히, 18세에서 45세의 청년층 인구가 한 달간 264명 증가한 것이 눈에 띈다.

이처럼 젊은 층의 인구 전입이 눈에 띄는 것은 ‘찾아가는 전입신고 이동민원실’ 운영과 ‘내고장 주소 갖기’ 캠페인 등 공주시의 적극적인 전입 지원 정책이 큰 효과를 보인 것으로 보인다.

시는 새해 신학기를 맞아 관내 대학교와 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입 시 주어지는 각종 혜택과 지원사업 등을 집중적으로 홍보해 왔다.

공주시는 전입 대학생들에게 졸업 시까지 최대 4년간 매월 7만원씩의 전입지원금을 지원하고 청년층 유입을 위해 청년센터·청년 공유공간을 운영해 지역 청년 커뮤니티 활성화를 독려하고 있다.

또한, 청년 월세 한시 특별 지원사업(12개월간 월 최대 20만원)을 펼치고 있으며 청년 주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청년 맞춤형 공유주택 조성을 추진 중이다.

최원철 시장도 관내 학교는 물론 출근길 거리 현장에 직접 나가 내고장 주소 갖기 캠페인을 벌이며 인구 늘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양한 청년정책 외에도 정주 여건을 개선해 인구 유출을 방지하고 인구 유입을 위한 일자리 발굴과 지역특화 산업의 개발에 주력하며 지역소멸 위기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 있다.

특히 올해 지방소멸대응기금 64억을 투입해 전 분야를 아우르는 인구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표적인 사업으로 ▲공주형 일자리 플랫폼 구축 ▲공주시민 안전주거플랫폼 구축 ▲임대형 스마트팜 단지 조성 ▲공주미식문화공간 조성 ▲작은학교 살리기 ‘정안지교프로젝트’ ▲체류형 작은농장 공주여-U ▲역사문화연계 야간관광 ‘공주-야’ 놀자 등이 있다.

최원철 시장은 “앞으로도 공주시 지역 여건에 맞춘 차별화된 인구정책을 발굴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특히, 적극적인 공공기관과 기업을 유치해 청년들이 공주시에서 일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주시, 3월 전입인구 1206명…세종시 출범 후 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