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3(토)
 
[사진 제공: 전국노래자랑]
[뉴스 큐 투데이] 44년 전통의 국내 최고, 최장수 예능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이 안동시 편을 방송하는 가운데 ‘안동의 아들’로 불리는 가수 진성이 특급 지원사격에 나선다.

KBS 1TV ‘전국노래자랑’은 매주 일요일을 44년 동안 변함없이 지켜온 대국민 참여형 오디션 프로그램의 원조이자 국내 최고의 예능 프로그램. 지난주 방송된 2077회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으로 6.3%를 기록하며 탄탄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오는 6월 30일(일) 방송되는 ‘전국노래자랑’ 2078회는 ‘경상북도 안동시 편’으로 탈춤공원에 마련된 특설무대에 총 15개 팀의 본선 진출자가 올라 호쾌하고 풍성한 무대를 펼친다.

특히 이번 안동시 노래자랑은 ‘안동의 아들’로 불리는 ‘트로트 레전드’ 진성의 지원사격이 더해져 흥미를 높인다. 그도 그럴 것이 진성은 2012년 발매한 메가 히트곡이자 안동을 배경으로 한 ‘안동역에서’로 긴 무명 생활을 이겨내고 스타덤에 오른 것.

특히 ‘안동역에서’는 지난달 한국갤럽이 발표한 ‘한국인이 가장 즐겨 부르는 노래’ 순위 1위, 금영노래방 차트 6년간 애창곡 1위를 차지한 것은 물론 안동역 앞에는 진성의 노래비까지 세워질 만큼 진성의 인생을 역전시킨 일등 공신.

이에 진성이 ‘경북 안동시 편’에 출격해 보은에 나선다. 진성은 이날 ‘기도합니다’로 객석의 분위기를 흥겹게 달구며 ‘전국노래자랑’의 포문을 연다고 해 기대가 고조된다.

이와 함께 서지오의 ‘남이가’, 이수호의 ‘사랑의 오빠’, 미스김의 ‘될 놈’, 김국환의 ‘배 들어온다’ 축가 무대까지 이어지며 시청자의 안방까지 축제의 열기를 전할 전망이다.

그런가 하면 경북 안동시 노래자랑에는 흥미로운 장기와 학연, 혈연관계가 돋보이는 참가자가 대거 출연해 볼거리를 더한다.

파란색, 빨간색 물방울무늬 원피스로 자매 같은 붕어빵 비주얼을 자랑한 여고 동창이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을 선사하고, 모녀지간과 부자지간이 함께 무대에 등판해 남다른 가족애를 보여준다.

여기에 2009년 ‘경북 안동시 편’에 출연했던 출연자가 이번에는 7개월 된 아들과 함께 15년 만에 다시 무대에 올라 끼를 발산한다고. 이처럼 맛깔스러운 노래는 물론, 다채로운 시청 포인트가 가득할 ‘안동시 편’ 본 방송에 기대감이 상승한다.

한편 KBS 1TV ‘전국노래자랑’은 매주 일요일 낮 12시 10분에 방송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국노래자랑’ 진성, 메가 히트곡 ‘안동역에서’ 배경지 ‘경북 안동’ 방문..."특급 지원사격 나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