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3(토)
 
  • 웅진백제문화촌 조성 등 민선8기 핵심사업 속도 낸다!
공주문화관광지 마스터플랜 조감도.
[뉴스 큐 투데이] 공주시는 웅진백제문화촌 조성 등 민선8기 들어 핵심사업으로 추진해 온 사업들이 관련 사업비를 확보하면서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충남도의 제2기 지역균형발전 사업 공모에서 ▲웅진백제문화촌 조성사업(총사업비 400억원) ▲G-디지털 혁신플랫폼 구축사업(총사업비 150억원) ▲식품안전 R·D클러스터 기반 조성사업(총사업비 250억원) 등 3건이 선정됐다.

시는 민선8기 들어 공주시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이들 사업 추진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왔는데 800억원 규모가 투입되는 핵심사업이 이번 균형발전사업에 선정되면서 마침내 숨통을 틔우게 됐다.

먼저 웅진백제문화촌은 총사업비 400억원을 투입해 웅진백제 왕실문화 스테이, 백제왕도 생활체험마을 등 체계적인 관광 서비스 기반 시설을 조성하는 것으로 오는 2026년 착공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4월 착공한 백제문화스타케이션과 이번에 사업비를 확보한 웅진백제문화촌 그리고 현재 구상 중인 웅진신화뮤지엄과 영상미디어관을 오는 2030년까지 조성해 공주문화관광지 일대를 백제만의 정체성과 매력이 묻어나는 역사문화 관광거점으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 일대에는 주차면수 890대 규모의 정보통신기술과 지능형 교통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주차장도 건립된다. 시는 관련 예산 294억원도 확보한 상태로 올해 실시 설계를 거쳐 내년 착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번 지역균형발전 사업으로 선정된 ‘G-디지털 혁신플랫폼 구축사업’은 3D프린팅 문화 융복합센터를 구축해 충남을 대표하는 3D프린팅 거점시설로 육성한다는 사업이다.

150억원이 투입되는 3D프린팅 문화 융복합센터는 오는 2027년까지 송선동 장기농공단지에 건립되는 공주시 지식산업센터 내에 조성된다. 운영은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맡고, 3D프린팅 기술지원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협력한다.

마지막으로 총사업비 250억원이 투입되는 ‘식품안전 R·D클러스터 기반 조성사업’은 동현동 스마트 창조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내년 8월 첫 삽을 떠 2027년까지 단지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그동안 세종시와 인접한 동현동 일원에 공공기관을 유치하기 위해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지난해 식약처 산하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이를 계기로 한국식품안전정보연구원 등 관련 기관을 추가로 유치해 해당 지구를 식품, 바이오산업의 중심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인데 이번 사업비 확보로 탄력을 받게 됐다.

최원철 시장은 “공주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주요 사업들이 사업비 확보로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앞으로도 공주시의 미래 발전을 도모할 현안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국도비 확보 등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주시, 800억원 규모 충남도 지역균형발전사업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