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JTBC 예능프로그램 ‘택배는 몽골몽골’
[뉴스 큐 투데이] JTBC 예능프로그램 ‘택배는 몽골몽골’ 차태현이 몽골 현지에서 만난 꼬마 숙녀의 모습에 두 딸을 떠올리고, 다정한 아빠의 면모를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낸다.

현존하는 연예계 최강 절친그룹 '용띠즈'와 예능 블루칩 강훈의 만남으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JTBC 예능프로그램 ‘택배는 몽골몽골’(연출 김민석 박근형/작가 노진영)은 ‘용띠절친’ 김종국-장혁-차태현-홍경민-홍경인과 열다섯 살 차이 나는 막내 강훈이 택배 배송을 위해 떠난 몽골에서 고군분투하는 케미 폭발 여행기.

오늘(6일) 방송되는 8회에서는 택배 여행의 막바지에 다다른 여섯 멤버가 일주일간 이어진 야생에서의 고군분투를 마무리하고 몽골의 도시인 '홉드시'에 입성해 모처럼의 럭셔리 도시 라이프를 만끽하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 가운데 앞선 방송에서 아내 최석은의 편지에 오열하는 '30년 사랑꾼'의 모습으로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던 차태현이 이날은 다정한 아빠의 모습을 드러낸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도시에 입성한 김종국, 장혁, 차태현, 홍경민, 홍경인, 강훈은 문명의 맛을 제대로 만끽하기 위해 맛집 탐방에 나선다.

이때 차태현은 길 한편에 옹기종기 모여 놀고 있는 몽골 어린이들의 모습을 발견하자마자 한국에 있는 둘째 딸 태은과 막내 딸 수진을 떠올리고는 자동반사적으로 가던 길을 멈춰 선다.

그리고 꿀이 뚝뚝 떨어지는 눈빛으로 몽골 꼬마 숙녀들을 바라보던 차태현은 마치 친딸들과 놀아주듯 아이들과 어울려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다.

급기야 차태현은 꼬마 숙녀가 자신의 손에 머리핀을 쥐어 주자 자연스레 머리카락을 정돈해 주며 '딸 둘 키우는 경력직 아빠'의 면모를 뽐내 훈훈함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이처럼 다정한 아빠 차태현이 애처로운 현실 아빠의 모습도 보여줘 웃음을 자아낸다는 후문이다. 한국을 떠나온 지 일주일만에 전화가 잘 터지는 도시에 입성했음에도 불구하고 오로지 차태현에게 안부 전화를 건 가족은 셋째 수진이 유일했던 것.

이에 차태현은 수진을 향해 "우리 집에서 나한테 전화하는 건 너뿐"이라며 하소연을 하는가 하면, 감감 무소식인 첫째 수찬과 둘째 태은을 향해 절절한 짝사랑(?)을 드러내 애잔함을 자아내기도 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아빠 차태현의 모습이 눈길을 끌 '택배는 몽골몽골' 8회 본 방송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JTBC 예능프로그램 ‘택배는 몽골몽골’은 ‘용띠절친’ 김종국-장혁-차태현-홍경민-홍경인과 열다섯 살 차이 나는 막내 강훈이 택배 배송을 위해 떠난 몽골에서 고군분투하는 케미 폭발 여행기. 오늘(6일) 저녁 8시 50분에 8회가 방송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택배는 몽골몽골’ 차태현, 몽골 현지서도 불쑥 튀어나오는 '자녀 셋' 경력직 아빠 모드! '눈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