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사진제공= JTBC]
[뉴스 큐 투데이] ‘힘쎈여자 강남순’ 옹성우가 이유미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활약을 펼친다.

JTBC 토일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극본 백미경, 연출 김정식·이경식, 제작 바른손씨앤씨·스토리피닉스·SLL) 측은 14일, 강남순(이유미 분)과 황금주(김정은 분)의 오작교로 나선 강희식(옹성우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엄마를 찾아준다고 약속했던 강희식이 강남순, 황금주의 재회에 어떤 결정적 도움을 줄지 궁금해진다.

지난 방송에서 강희식은 강남순의 든든한 지원군이 됐다. 엄마를 찾아주겠다고 약속한 데 이어, 강남순이 여권을 재발급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기까지 했다.

강희식이 건넨 ‘봉 포토갤러리’ 할인 쿠폰 덕에 오래전 헤어진 아버지 강봉고(이승준 분)와 운명적 재회를 한 강남순. 과연 두 사람이 서로를 알아볼 수 있을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강남순, 강희식의 묘한 변화가 담겨있어 설렘을 자아낸다. 강남순의 손목을 잡고 어딘가로 이끄는 강희식. 영문을 모르는 강남순의 눈빛엔 당혹감이 역력하다.

낯선 현관에서 포착된 강남순의 긴장한 얼굴도 포착됐다. 그가 오게 된 곳은 바로 강희식의 집이다. 가방을 꼭 끌어안은 ‘어리둥절’ 강남순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진 사진 속, 한결 편안해진 듯 강희식의 셔츠까지 빌려 입은 강남순의 환한 미소가 사랑스럽다. 그런 강남순을 바라보는 강희식의 진지한 얼굴은 두 사람 사이 오간 대화를 더욱 궁금케 한다.

무엇보다 강희식 전화에 눈물을 보이는 황금주의 변화가 흥미롭다. 강남순과 황금주의 오작교가 된 강희식. 과연 두 모녀가 무사히 재회할 수 있을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힘쎈여자 강남순’ 제작진은 “강남순에게 스며드는 강희식의 변화가 유쾌한 설렘을 선사할 것”이라면서 “강남순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분투하는 강희식, 그리고 두 모녀의 상봉이 어떻게 성사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힘쎈여자 강남순' 옹성우, 이유미 X 김정은 모녀 상봉 위해 오작교 변신! 약속 지킬 수 있을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